검색 전체메뉴
CMC홍보소식

공지사항

내시경적 연하검사 2,000례 돌파! 2018.03.27 794

내시경적 연하검사 2,000례 돌파!

- 뇌졸중 및 고령으로 인한 연하장애 환자 대상 정확한 검사 통한 맞춤 치료 선도

- 해외에서 가장 안전하고 객관적인 연하장애 평가도구로 각광. 환자만족도 높아

 

부천성모병원 연하장애(삼킴곤란)클리닉 임선 교수가 시행하는 내시경적 연하검사가 2017년 말 기준으로 2,000례를 돌파, 경인지역 대학병원에서 최다 검사 건수를 기록했다.

 

내시경적 연하검사는 코로 굴곡성 내시경을 통과하여 연하기능을 평가하는 검사법으로, 현재 해외에서 중환자에게도 안전하게 실시할 수 있고 객관적으로 연하장애(섭식장애, 삼킴 장애, 신경학적 문제로 입에서 목으로 음식물을 넘기지 못하는 장애)를 평가할 수 있는 도구로 각광받고 있는 검사다.

 

부천성모병원은 2012년부터 경인지역 최초 내시경적 연하검사를 도입, 뇌졸중환자 및 삼킴장애를 앓고 있는 고령환자를 대상으로 빠르고 정확한 진단을 통한 개인별 맞춤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.

 

특히 내시경적 연하검사를 시행하는 연하장애(삼킴곤란)클리닉 임선 교수(재활의학과)는 국내 최초로 독일뇌졸중학회-독일신경과학회 내시경적 연하검사(Fiberoptic Endoscopic Evaluation of Swallowing, FEES) 자격을 획득, 국내 연하장애 분야에서 최첨단 술기 도입을 통한 연하장애 환자 기능회복을 선도하고 있다.

 

임선 교수는 내시경적 연하검사 및 이에 따른 치료는 매우 전문적인 분야로 반드시 연하장애 전문의의 진료 및 정확한 진단을 통해서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, “부천성모병원 연하장애(삼킴곤란)클리닉은 경인지역 최초로 내시경적 연하검사를 도입하여 연하장애를 정확히 진단, 전기 자극치료, 구강 촉진치료, 환자별 맞춤 식이제공 및 삼킴치료, 호흡재활치료 등 개별 맞춤 치료를 통해 정상적인 삼킴 기능을 회복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.

 

연하내시경검사